환자가 행복한 병원,

부천상동 인본병원 입니다.

인본병원의 언론보도를 통해

다양한 의료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허리 아프면 무조건 ‘디스크’?... 척추전방전위증 의심해봐야
인본병원 | 2024.06.04 | 3559



허리통증은 일상 생활에 큰 불편함을 초래한다. 특히 척추는 우리 몸의 기둥으로 관련 질환이 생기면 움직임에 제한이 생겨 매우 불편할 수밖에 없다. 척추 질환은 척추뼈, 신경, 관절, 인대, 혈관 등에 기능 이상이 생기면서 발생하며 척추질환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생활 환경과 노화, 잘못된 생활습관과 자세 등을 꼽는다. 연령에 따라 발병하는 질환의 종류도 달라진다.

그 중에서도 척추전방전위증은 하나의 척추가 인접하는 밑의 척추에 비해 정상적인 정렬을 이루지 못하고, 앞쪽으로 빠져 있는 질환을 말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뼈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으나 흔히 허리 아래쪽에서 많이 발생한다. 주요 증상으로는 걷거나 자세를 변화시킬 때 허리 및 엉덩이에 발생하는 통증을 꼽을 수 있다. 또한 다리가 저리거나 당길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자주 다리에 쥐가 나며 다리가 차다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

어긋난 척추로 인해 신경 압박을 받게 되면 보행 시 통증이 더 심해지며 허리를 굽히면 통증이 감소되다가 허리를 펴거나 움직일 때 통증이 악화되는 특징이 있다. 해당 질환의 원인은 퇴행성 변화와 바르지 못한 생활자세 등이다.

주로 중장년층 여성의 발병 비중이 높은데, 이는 폐경기 전후의 호르몬 분비의 영향으로 골밀도가 급격히 낮아지고 근육량이 감소하는 등 척추 주변의 근육과 인대가 약화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통증이 느껴져도 대부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는 질병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지양해야 하며, 통증이 느껴진다면 빠르게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초기에는 통증 완화 및 척추 안정화를 위해 침상 안정,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진행한다. 보존적 치료에도 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경우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허리에 자극을 주는 동작을 자제하고,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생활 습관을 교정해야 한다. 과체중이라면 체중조절이 필수다. 또한 꾸준히 코어 운동을 실시해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좋다.


기사원문 : 

https://www.mediaf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441

춡처 : https://www.mediafine.co.kr

위로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 배너로고
1661-7050

주소: 경기도 부천시 상동로 90(상동, 메가플러스 5층)/상동 541-1번지

대표자: 최덕현     사업자등록번호 : 130-92-98907          
FAX: 070-8282-7010

CCopyrights ⓒ 2018 인본병원, All Rights Reserved.